아빠들 빼고 여행왔네요~^^
아빠들은 열심히 돈벌러 회사에~ 여보미안~^^;;

 친정엄마와 동생하고 조카들과
가까운 강화도로 올 여름을 장식하기위해
놀러왔어용~!! ^^

강화도에 왔는데 제주도에 온것 같은?
저 하루방때문이던가..ㅋㅋ

소나무들이 너무 푸르고 이뻤어요~^^
여기 펜션 땅이 5.000평이라네용~
엄청 넓죠잉~?^^
저희가 묵은 펜션은 품안에 펜션 이라는 곳!!
장어집 식당을 같이 운영하고 있더라구요~
근데 장사는 안하는것같았어요ㅋㅋ

수영장이 있는 펜션이라 오자마자
물속으로 풍덩~~
물이 너무 차더라구용~~

저도 이번엔 아이들은 위해 물속에
뛰어들어갔답니다!!
아빠가 없으니 이런게 불편하네요ㅠㅠ
아빠가 살짝 그리움~~ ^^;;

물놀이 후 저녁준비는 꼬기~~!!^^
저희는 숯불값 아낄겸 버너 가져왔네요ㅋ
고기 구워줄 남자들이 없으니 숯불은 패스~ㅋ
요렇게 먹어도 나와서 먹으니 맛나더라구용~^^

지글지글~~ 고기익어가는 소리~^^

엄마하고 동생하고 함께 술한잔 기울이며~~
즐거운 저녁시간이었네용!!~^^

술과 함께 그렇게 하루가 지나갔습니다~!!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둘쨋날!!
둘쨋날은 아이들을 좀 놀리기위해
시리미자연놀이체험장에 들렀네요~
입장료가 어른은 5.000원
아이들은 10.000원 이었어요~
그리 싼편은 아닌것 같아요~
그래서 저희 아이들은 아주 뽕을 뽑고 놀았답니다!!

아이들이 제일 재미있게 탔던 그네라고 해야하나?ㅋ

엄청 신나보이죵?^^
타고 또 타고~~

토끼 염소 먹이주기 체험도 있었어요~
동물을 사랑하는 울 민승군!!
열심히 밥주고 있네용~^^

뗏목타기!!
줄을 잡아당니면서 뗏목을타고
물고기도 잡고~~~ㅋ

저도한번 타봤는데 너무 재밌더라구요!!^^

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또 한가지
미꾸라지잡기!!

열심히 잡아도보고~~~
만져도 보고~~
정말 아이들한테는 최고인것같아요~!!^^

미끌미끌 미꾸라지~~

마차타고 형과 함께 촬칵~^^
여기 모든것은 이곳 주인이 다 만들었나봐요~
신기방기~^^

요 기차도 직접 제작ㅋㅋ
단점은 직접 밀어야하니 몸이 피곤하다는것!!
장점은 늘 타던 놀이동산 기차가 아니라
나무로 직접 하나하나 만든것이라 그런가
아이들도 더 좋아하는것 같았어요~^^

방방도 있어서 아이들이 너무 신나했어요~!!
평일이라 한산해서 저희들 세상이었죵ㅋ

요 자전거도 엄청 재미나더라구요~^^

 처음엔 입장료가 비싸다고 생각했는데
2-3시간 신나게 놀다보니
아이들도 좋아하고 어른들도 편히 쉴수있고
입장료가 아깝지 않더라구요^^

오후는 이렇게 흘러가고
저녁 준비를 위해 둘쨋날은 회를 뜨러왔네요~
저희가 간 곳은 삼복호~라는 횟집!!

메뉴는 이렇게 있어요~!!
직접와서 먹으면 더 좋으련만 저희는
아이들때문에 포장을 해갔네용~^^

저희가 포장해온 농어!!
직접 아버님이 잡은 자연산 농어라네요~
1키로에 5만원!!
자연산인만큼 비싼몸값을 자랑하네요~
숙소에와서 한시간 정도 숙성을해서 먹었는데..
요 쫀득한 맛을 잊질못하겠네요~~^^

회를 어느정도 먹은 후
매운탕에 라면넣고 ~
술이 술술 들어가는 저녁이었어요~^^
놀러와서 계속 술인것 같네여ㅋㅋ
농어회 정말 맛나게 먹은것같아요~
회를 안좋아하시는 엄마도 엄지척~!! 하셨답니다^^

이렇게 또 마지막 밤이 지나갔네요~^^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세쨋날~!!
집에 가는 날이죵~ 너무도 즐겁고 아쉬운
2박3일 이었어용~!!

집에가기 전에 아쉬워서 강화도 중앙시장에
 청년몰 이라는 곳이 있다고해서
한번 들려봤습니다~^^
3층은 강화도를 한눈에 볼수있고 이런저런
체험도 할 수있는 곳이었어요~
옛 의상도 있길레 딸 아이가 한번 입어보았답니다^^

2층엔 먹거리와 공방도 있었어요~
아이들이 도자기체험 하고싶다해서 해주었네요~
도자기에 멋지게 그림을 그리는 아이들이네요~

열심히 집중~ 집중~!!
어떤 그릇이 되어 돌아올지^^
도자기를 3일동안이나 구워야한다네요~
울 아이들이 그리고 색칠한 도자기는
일주일만 기다리믄 집으로 배달 올꺼에용~!!^^

이곳이 전부 청년몰 이라는 곳인데
이곳은 일년동안 임대료를 정부에서 지원해주나봐요~
저희는 탕수육과 떡볶이를 시켜먹었네요~

탕수육이 바삭바삭 맛나더라구요~^^

궁물떡볶이에 튀김도 맛나고~^^

아이들이 먹을게 마땅치않아
청년몰 옆에 서문김밥!!
이 곳은 줄서서 사먹는다는 서문김밥집!!
블로그에서 봤었는데 이곳에서 우연치않게 발견!!
평일이라 그런건지 저희가 갔을때는 한산했어요~^^

어머니와 아들이 장사하는것 같아 보였어요~
보기엔 그냥 평범한 김밥이에요~
한줄 2.500원이었는데 이또한 싼편은 아니죵?^^
하지만 맛은~~ 있었어요!!
옛날 어릴적 엄마가 소풍갈때 싸주시던 추억의 김밥
바로 그맛!!  추억이 떠올랐어요^^
아이들도 잘먹고 저도 너무 맛있었네요~^^
또 먹고싶어용!!^^

요로코롬 아이들과 함께한 2박3일
알차고 즐겁게 보내고 왔답니다~^^
다음엔 아빠도 꼭 데리고 가야겠어요!!^^
주말인데 오늘 아빠가 출근을 한데요ㅠ
점심먹고 간다기에 집에서 멀지않은
차이나타운을 방문했네요~
사실 제가 공갈빵이 먹고싶었거든요~^^
전 아침도 안먹은터라 너무 배가 고픈거에요~
젤 먼저 보인 연경이란곳!!
블로그보니 나쁘지 않아서 들어갔네요~


저희는 찹쌀탕수육에 짜장하나 짬뽕하나를
주문해놓구 기다렸네요~
가격이 좀 비쌌는데 그래도 맛있다면
용서가 되겠죠?~^^


드뎌 나온 찹쌀탕수육~
원래 납작했는데 사진찍는걸 깜빡해서
자른 후 찍어봤네요~
양도적고 돼지비린내도나고 고기도 질기고
완젼 실망이었어요~!!ㅠㅠ
완젼 배고팠는데도 맛없다면 할말 다했죠?~
블로그의 후기들은 믿을게 못한것같아요ㅠ
저 또한 블로그를 쓰고있지만
솔찍해야 할 것같아요~!!


요게 25.000원
정말 양이 작네요~
돼지고기 2천원어치나 되는것같아요~ㅡ.ㅡ
맛이라도 있었음 정말 하나도 아깝지않을텐데..
너무 아쉬워요~


적극추천해주신 꽃게짬뽕
가격은 10.000원이에요~
그냥저냥 먹을만은 했는데 와~ 맛있다~ 는
아니었어요!! 가격대비 별루^^;;
지극히 제 입맛 기준이니 참고해주세요~!!^^


아이들과 신랑이 먹으려고시킨 짜장곱배기~ 짜장은6.000원 곱배기는 8.000원
짜장이야 뭐 어케만들든 보통은 하니깐요~^^
이또한 그냥 먹을만했지만 전 사실 맛없었어요~
오늘은 배가 너무고픈 나머지
보이는집을 들어갔는데
다 먹고나서 돌아다녀보니
저희가 먹은 가격이 세트로 2만원대하는 곳도
많았어용!! 맛은 잘 모르겠지만요~^^;
다음엔 맛집을 미리 좀 알아보고 가야겠어요~!!
제가 가자고 한 곳이라 신랑한테는
아무말도 못했어요ㅋ
신랑이 고른집이었음 전 아마
욕을 바가지로 했을꺼에요ㅋㅋㅋ



밥을먹고 나서 아이들봐 시원한 수박쥬스 한잔~
빽다방에서 이미 사먹었는데
울 아이들 저 눈빛~
저 수박주스 꽂아주는 플라밍고 받침대가
갖고싶다는거에요~ ㅠㅠ
할수없이 주스빼고 저 핑크색 튜브만
6천원주고 하나씩 사줬네용~!!^^


7살 울 공쥬님~
 제법 큰 아이같네요~^^
동화마을가서 사진도 찍고싶었지만
너무덥고 신랑도 회사가야한다해서
요기까지만하고 집으로 왔답니다~!!^^


시원한 가을쯤 다시한번 와봐야겠어요~^^
그때를 기약하며..
이곳은 전라북도 장수

휴가 첫날

짬뽕이 급 땡겨서 짬뽕 먹으러들린 수남식당

이 곳은 울 작은아버님댁이랍니다~^^


오래된 간판이 여전히 자리잡고 있었어요~

짜장 4천원 짬뽕 5천원 참 싸죠잉~~?^^


작은아부지의 짜장은 요로코롬 볶아서 나온답니다~

완젼 맛있어요~!!

아이들 먹으라고 짜장 하나에 짬뽕 두개~!

고추가루가 들어가 살짝 매워서 그런가

애들이 잘 못먹네요ㅠㅠ

덕분에 제가 다 먹어버렸네요~

먹을땐 좋으나 살찌는 소리가ㅡ.ㅡㅋ

정신줄 놓구 먹은것같아요^^;;


먹고잡었던 짬뽕~~^^

양이 어마무시하게 많았어요ㅠㅠ

진한 궁물이 끝내줍니다~^^


소박한 점심한끼

완젼 맛나게 즐겼네요~!!^^

장수갈일 있음 맛보세용~♡^^


작은아버님 댁이라서가 아니라ㅋ

진심 맛집으로 추천합니다~♡^^

휴가 2틀째!!
오늘은 가까운 계곡으로 놀러나왔어요~
2년전에 한번 왔었던 방화동계곡
그때 괜찮아서 다시 찾았는데
좀 늦게왔더니 자리도 없고 공사도하고 좀 별루네요ㅠㅠ
자리는 어케 하나 마련해서 앉았네요~^^
아이들은 아빠랑 물고기 잡는다고
손잡고 물속으로~~


계곡은 돌이 많아서 위험한것같아요~
물도 차고..
서울에 있다가 시골오니 글도 시원하고
좋은 것 같아요~^^


잠자리채로 아주 작은 물고기들만 잡히네요~
아이들이 손으로 만지작 거려서 몇마리는 사망ㅡㅡㅋ
나머지는 나중에 다 놓아주었네요^^


저희 엄마는 지금 다슬기 잡느라 바쁘세요ㅋ
물속으로 들어갈 기세네요^^;;


평상을 이용하려믄 밥을 시켜야했기에
닭볶음탕을 시켜봤어요~
늘 계곡에 오믄 닭백숙을 먹었었는데..
백숙이 지겹기도 하고
아이들 먹을 반찬을 싸와서 매콤한 닭볶음탕을
주문했죠~^^ 가격은 5만원.. 넘 사악해요ㅠ
닭볶음탕을 주문한지 1시간30분만에 나왔어요ㅠ
기다리다 지쳐 과자와 맥주로 배를 다 채워서
메인요리가 왔는데 먹는둥 마는둥~
돈이 아깝더라구요~
글도 맛은 괘얀헌디 닭이 넘 질겨서아쉬웠네요~



5만원짜리 닭볶음탕
가격이 아무리봐도 사악한것같아여~
아까워 술안주로 꾸역꾸역 다 먹었네요ㅋ


글도 아이들 물놀이에 잠자리도 잡으며
신나게 놀수있어서 다행이었어요~^^
내일은 다른곳을 좀 가봐야겠어요~!!^^

오늘은 신랑 눈썹해주러 학원가는 길이에용~

신랑눈썹이 얼마 없어서..

요즘은 남자들도 반영구를 많이 하니까~^^

전 간만에 셀카놀이 하는 것 같아요~

나이먹고 챙피하지만 신랑이 운전하니까

요런 여유도 생기네요~~ㅋ


재밌게~~~^^


아이들 두고 둘이서 나오니까 좋네요ㅋ

아이들한텐 미안하지만ㅋ


아~~ 내 피부가 이렇게 매끈했으면~~

이젠 늙어서 어플 사용해야하고..ㅠㅠ


신랑이 옆에서 운전해주니까

넘 편하고 좋으네요~~

아이들 사진이 아닌 내 사진도 찍공~^^


신랑도 한컷ㅋㅋ



학원 다녀온 결과물~!!

요렇게 없던 눈썹이~~


요렇게 생겼답니다~!!^^


짱구눈썹 아닌 첫날부터 자연스런 눈썹이에요~

아직 실습생이라 미흡하고 맘에 안드는 부분도있지만

큰 실수없이 진행되었네요^^

리터치때 더 이쁘게 해줘야겠에요~!!^^


'먕이의 일상 > 나의 하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신랑 훈남 만들기  (0) 2018.08.02
시엄뉘 생신기념 점심 데이트   (0) 2018.07.06
운동하러 왔는데..생각이 나요..  (0) 2018.07.05
비내리는 월요일 아침  (0) 2018.07.02
김씨네마 상영작-월드컵이 뭔지..  (0) 2018.06.27
비오는 오늘   (0) 2018.06.26
오늘은 등갈비를 해봤어요~

친정집에서 엄마가 해주셨는데

울 아이들이 너~~무 맛있게 먹는거에요~

갈비를 어찌나 잘뜯던지ㅋ

그래서 저도 사다가 해봤네요^^


배랑 무 양파를 갈아넣고

표고버섯과 무도 고기랑 같이 먹음 맛나서

같이 넣어줬네요^^


점점 졸아들고있는 갈비~

달콤하니 맛나네요~^^

아이들만 잘 먹어준다면.. ^^


오늘은 갈비와 김치 하나만있음

밥 한그릇 뚝딱~!!^^

갈비는 아이들 먹기좋게 살만 발라놨네요~

달콤짭조름하니 너무도 맛있게

잘 먹어주는 울 아이들이네요~^^


종종 사다가 해줘야겠어요~

귀찮아서 안해줬는데..

전엔 고기주믄 질기다고 다 뱉더니

울 아이들이 크긴 많이 컸나봐요~

갈비도 잘 먹고^^;;

잘 먹어주니 뿌듯하네요~♡^^

금요일 하원 후 집앞 분수대에서 물놀이
들어가지 말라고 써있지만
아이들한테는 정말
희망고문이죵~?^^
아이들은 이미 물속으로 퐁당퐁당~


물에 빠진 생쥐꼴이네요^^
지. 못. 미 ㅋ


뒷태가 참.. 거시기하네요ㅋ


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한 저녁이네요~~^^


올 여름은 복잡한 물놀이 안가도 되겠네요~ㅋ

오늘은 친정엄마가 놀러오셔서
같이 저녁을 먹으러 훈장골이라는 고기집을갔어요~
갈비가 맛있다고 소문이나서~ㅋ
근데 전 호박죽이 넘나맛있더라구요~


상큼한 샐러드도 맛있네요^^


냉면에 넣어먹는 무생채 같은데
이렇게 참깨드레싱에 묻혀먹으니
또 별미네요~ 맛있어용~^^


고기에 싸먹는 명이나물은
언제먹어도 굿~!^^


짐 나름 다이어트 중이라ㅋ
요런음식 격하게 반갑더라구요^^


묵사발도 시원하니 더위를
날려주는듯 했네요~^^


양념된 상추무침


언제먹어도 맛있는
밥도둑~  양념게장~


아삭이 오이를 된장에
묻혀놨는데 아삭아삭 짭쪼름
넘 맛났어요~^^
전체적으로 하나하나 나오는
반찬들이 넘나 맛있더라구요~^^


요 아이도 저에겐 방가운 음식~~~
다여트에 좋은 토마토
 위에 무슨소스인지 곁들여져 있었는데
맛있었어요~ 오늘 전 단호박 토마토 고기
요렇게 먹은것같아요^^


메인요리 왕갈비에요~
1인분에 18.000원인데..
조금 비싼감이 없지않아 있는데
맛이 좋다보니 비싸다는 생각이 안들더라구요^^
도톰한데도 부들부들하니
고기를 잘 씹어먹지 못하는 아이들도
맛있다며 잘먹더라구요^^


오늘 하루도 엄마핑계로
밥하기 싫었는데 잘 먹고 들어왔네요ㅋㅋ


훈장골~! 우리동네 맛집 인정!!!^^
친한 언니네 놀러갔는데
언니 지인분들이 온다하더라구요~
늘 이야기 듣던 아즘마들이라ㅋ
저도 한번은 보구싶더라구요~
그래서 기다려 얼굴도보그 이야기도하구~
처음봤는데 처음본것같지않은 이상한 느낌..ㅋㅋ
눈치없게 점심까지 따라가게 되었네요~^^
서창동 맘카페에 맛있다고 소문난 맛집이에요~
건물 하나를 다 쓰는것같더라구요~
한층은 한식을
한층은 양식을..
저흰 파스타와 피자먹으러 고고씽~
테이블이에요~ 이쁘게 세팅이 되어있어요~^^

저 유리문 있는쪽은 자그맣게 생일이나 돌잔치
모임을 위한 공간같아보였어요^^

한 가운데 홀이 자리잡고 있네요~^^

테이블위에 해바라기가 이뻐서^^:

점심메뉴는 이렇게 세트로 되어있는데
저희는 C세트를 시켰네요~^^

메뉴판이에요^^

이 달의 프로모션~
아이땜에 맥주마시러 올일은 없을것같아요^^

제일먼저 샐러드가 나왔네요~
아삭아삭 야채와 상큼한 발사믹 소스가
넘 맛있었어용~!!^^

빵도 이렇게 곰방궈서 나오드라구요~
소스에 찍어먹음 꿀맛이에요~!^^

고르곤졸라피자^^
뜨끈뜨끈할때 먹으니 짱 맛있었어요~~!!!♡

해물파스타에요~
하나는 토마토 하나는 크림으로 시켰거든요^^
아.. 다녀본 파스타집중 손에 꼽힐정도로
맛났어요~^^!!
포크가 멈추질 않더라구요ㅋㅋ

크림파스타~ 전 갠적으로 토마토소스가
훨 맛나더라구요~^^

여자 네명이서 폭풍수다와 폭풍흡입으로
열심히 먹어줬네요~^^
하나하나 너무 맛있었어용~ㅠㅠ

언니한테 맛난 점심 얻어먹고

언니친구한테 맛난 커피 얻어먹고^^;;
요기는 다른곳이에요~
알베로테라라는 카페에요~^^
요긴 복층에 야외테라스까지 있는 분위기좋은카페에용~
요기도 피자 파스타도 팔더라구요~
고건 다음에 한번 먹어봐야겠어요^^
전 구르미쵸코? 맞나? 이름이 잘 기억안나는데
넘 맛나더라구요~^^

각기다른 4종류의 음료를 시켜놓구
수다와 함께 맛나게 즐겼네요~
오늘은 하루종일 입이 호강했네요^^

넘 알흠답지않나요?ㅋㅋ

먹고 바로 운동가야하는데
너무 맛있어서 정신을 놓구 먹은것같아요^^
전 다이어트 못할것같아요ㅠㅠ
이렇게 맛있는 음식을 두고. 흑흑..ㅋ
먹었으니 운동하러 고고씽~!!♡^^

오늘하루 잘 먹었습니당!!^^
작년까지만해도 구로구 안양천 물놀이장은
우리집 수영장이었는데..ㅋㅋ
올해는 인천으로 이사를 오게되어서..ㅠㅠ
그래도 친정엄마가 고척동에 사시니
주말마다 갈 수 있어서 다행이에요~^^
올해 첫 물놀이
구 로 구 안 양 천 !!
전 여기만큼 좋은데가 없는것같아요~^^
무료에다가 수심도 아이들 딱 놀기 좋구
친정집 바로 앞이니 넘나 만족만족^^

개장시간은 오전 10시..
9시만 되어도 사람들이 몰리기 시작해서
발빠르게 자리를 맡아야해요~ㅋㅋ
저희는 일어나자마자 아침 8시도 안되어서
아침밥도 뒤로한채 아이들을 위해ㅋ
자리맡으러 일찍 나왔죵~^^
보시다시피 한가롭네요~
요 시간이 8시정도?


저희보다 빨리온 팀도 한두어팀 있더라구요~
저희도 아이들 놀기 제일 좋은자리를
딱!!  찜해놓구 자리 펼쳐놓구
친정아빠와 바통터치하고
아이들 데리러 다시 친정집으로 갔네요^^


아침을 재빨리 대충 먹고
아이들 챙겨서 9시무렵 다시 왔네요~
아직까진 조금 여유로워 보이죵?^^


물이 슬슬 받아지고 있네용~
울 아부지 옆모습이 쓸쓸해보이네요ㅋㅋ


아이들은 물 받아지기도 전에
 엉덩이깔고 앉았네요~~


오전이라 물이 넘 차갑더라구요~
아이들은 물만있음 그렇게 좋은가봐요^^


본격적으로 놀기시작하는 아이들이에요~
물이 엄청 차갑던데..
추운지도 모르고 엄청 즐거워하네요^^


즐겁게 노는 김남매~
너무도 행복해 보이네요~


이렇게 즐거워하니 주말마다 와야겠어요ㅋ


열심히 아침부터 놀다보니
덜덜덜 ~~ 추워하는 아이들~
할머니 수건 뒤집어쓰니 웃기네요ㅋㅋ


어느덧 놀다보니 점심시간~
이곳은 50분 물놀이후 10분 휴식~
1시30분~2시까지 휴식~이네요~
오늘 점심은 스테이크볶음밥~
근처에 푸드트럭이 몇대 와있어서
먹고싶은걸 사먹을 수도 있고
배달도 시켜먹을 수도 있고 넘 좋아요^^
오늘은 스테키로^^
요건 엄마와 저 맥주안주하려고 시켰는데..
양이 좀 작더라구요~^^;
가격은 만원이라네요~
맛은 그럭저럭 먹을만해요^^


요건 우리 아가들 먹을 점심밥~
스테끼볶음밥인데 6천원이에요~
큰아이는 고기도 잘 먹는데..
5살 작은 아이는 다 뱉어버리네요ㅜㅜ
물놀이 하믄서 왔다갔다
한입한입 잘 받아먹더라구요^^


오후가 되니 사람이 엄청 많아졌어요~
 차갑던 물도 데워져서 미지근하더라구요~
저희는 3시까지 놀다가 돌아왔네요~
아이들이 땡볕에 너무 심하게타서
집에와 오이를 붙혀놨네요~ㅠㅠ


아들램 오이떼어 먹으려해요~
개구쟁이같으니!!ㅋ


사진상으로는 심해보이지 않지만
딸아이 다리가 너무 심하네요ㅠㅠ
완젼 익어버린것같아요 ㅠㅠ
다음부턴 긴바지 긴팔입고 놀아야겠어요ㅠㅠ
엄마가 미안~ㅠㅠ
그래도 오늘하루 아이들 신나게 노는모습
웃는얼굴보니 너무 행복했네요^^
다음 물놀이는 준비 잘해서 가야겠에요!!^^

+ Recent posts